블로그 이미지
오풍연처럼
'휴넷 오풍연 이사의 행복일기(행복에너지)''새벽 찬가 (행복에너지)' '오풍연처럼(새빛)' '새벽을 여는 남자(행복에너지)' '천천히 걷는 자의 행복(북오션)' '사람풍경 세상풍경(북오션)''여자의 속마음(도서출판 오래)' '남자의 속마음(21세기북스刊)' 저자 입니다. 현재 휴넷 사회행복실 이사, 파트론 고문으로 있습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7.07.17 01:15 분류없음

술을 완전히 끊은 나에게 결심이 대단하다고 한다.
최근 모임을 가진 청춘회에서도 한 후배가 얘기를 했다.
"오늘은 한 잔 할 줄 알았는데 안 하십니까"
내가 한 가지 원칙은 고수한다.
한 번 안 한다고 하면 끝까지 지킨다.
단주(斷酒)도 그 중의 하나다.
결심은 결국 자기와의 약속이다.
그것을 지키면 된다.
쉽게 깨는 것이 문제다.
결심도 오락가락하면 안 된다.
그럼 아니한만 못하다.
술의 경우 딱 한 잔이 문제다.
그러다보면 몇 잔 마실 수 있고, 취할 수도 있다.
술을 끊으니까 그럴 가능성은 없다.
맥주 한 잔, 와인 한 잔은 괜찮지 않냐며 권유받기도 한다.
그래도 정중히 사양을 한다.
이제 지인들이 나를 이해한다.
어느 자리에 가도 술을 권하지 않는다.
더러 이런 농담도 듣는다.
"세상 오래 살고 볼 일이네. 천하의 오풍연이 술을 끊다니"
그만큼 술을 좋아하고 많이 마셨다는 얘기다.
술도 이제는 추억이 됐다.

신고
posted by 새벽을 여는 남자 오풍연처럼

티스토리 툴바